토켈라우 전설
토켈라우의 기원

토켈라우에는 여러 가지 건국 설화가 있습니다. 아마도 토켈라우가 여러 개의 산호섬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이겠지요. 일부 설화는 섬 전체에 대한 것이고, 일부는 하나 또는 둘만 해당되는 것도 있습니다.

토켈라우라는 이름의 기원에 대한 오래된 이야기가 있습니다. 토켈라우는 이전에 토켈라우라는 이름으로 불리지 않았습니다. 세 섬에 처음 정착했던 사람들에 의해 토켈라우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마법을 지닌 루(Lu)라는 아이가 하늘을 들어올리고 바람이 현재 부는 방향으로 불도록 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토켈라우라는 이름은 세 섬 모두와 관련되어 있으며, 폴리네시아어로 '북풍'을 의미입니다.

각 섬이 어떻게 분리되었는지에 대한 다른 이야기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각 산호섬이 물고기에서 유래되었다는 이야기가 여기에 속합니다. Kanaelauvaka(범상어)는 Olohege(현재는 미국령 사모아의 일부)를, Mago(상어)는 Fakaofo를, Puhi(뱀장어)는 Nukunonu를, 그리고 Tifitifi(나비고기)는 Atafu를 상징합니다. 이 이야기에서 육식어인 Kanaelauvaka는 나머지 세 물고기의 공격을 받게 됩니다. Fakaofo의 Mago는 Kanaelauvaka의 머리를, Nukunonu의 Puhi는 몸통을, 그리고 Atafu의 Tifitifi는 꼬리를 공격했습니다. 그리하여 각 산호섬이 서로 분리되어 독특한 특성을 띠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와 비슷하게, 4개의 섬을 음식으로 표현하는 옛 노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얇은 코코넛 말림(껍질을 깨지 않고 천천히 말림)은 Olohega를 상징합니다. 기름진 코코넛은 Fakaofo를 상징하고, nonu 열매는 Nukunonu를 상징하며, 가다랭이 필레는 Atafu를 상징합니다. 이 이야기는 각 섬의 서로 다른 특징을 강조하지만 기원에 대한 미스테리는 결여되어 있습니다. 그 노래는 다음과 같습니다.

나는 Olohega에 가서 코코넛 말림을 먹었네
Ha malomalo hahau, ha malomalo hahau
Fakaofo에 가서 기름진 코코넛을 먹었지
Ha malomalo hahau, ha malomalo hahau
Nukonunu에선 노누(nonu) 열매를 먹었고
Ha malomalo hahau, ha malomalo hahau
Atafu로 가서는 가다랭이를 먹었다네
Ha malomalo hahau, ha malomalo hahau
각 산호섬은 또한 서로 속고 속였던 정령들로 상징되기도 합니다. 헤모아나와 페누 이야기는 이러한 정령 이야기 중 가장 널리 알려진 이야기입니다. 마지막으로 섬 주민들의 기원에 대한 전설도 있습니다. 각 섬에는 저마다 다른 이야기가 있으며, 이는 토켈라우 주민이 단일 민족이 아님을 상징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각 섬의 주민들이 고유한 기원을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신비의 섬 토켈라우
>토켈라우 지원
토켈라우 상세 정보
>토켈라우 풍경
>토켈라우 항해 일지